[칼럼] 3분기 자동차를 주목하라

언론보도
언론보도

[칼럼] 3분기 자동차를 주목하라

[잡포스트]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, 포스코그룹, 효성그룹 등 국내 수소 관련 4대 그룹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였다.

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는 수소기업협의체는 현대차, SK, 포스코 등 3개 그룹이 공동의장을 맡고 수소 관련 사업과 투자를 하는 기업의 추가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.

이로써 수소경제 및 수소차 관련주 모멘텀 지속 체크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.

또한 작년 테슬라를 중심으로 큰 상승을 보였던 전기차도 지속적으로 체크 해야한다.

그 이유로는 기아가 출시한 첫 전기차인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-GMP를 장착한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로,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도 함께 공개됐다.

EV6는 지난 3월 31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했는데, 40여일 만에 예약 대수가 3만대를 넘었다. 당초 기아가 밝혔던 올해 EV6 생산목표는 1만3000대였는데,
두 배 이상 물량이 사전예약에 몰렸다. 국산 차량 전문가들은 “그동안 기아 차량 중 가장 빠를 뿐 아니라 포르쉐 타이칸 4S보다 더 강력하고 빠른 것” 이라고 기술력에 대해 극찬하였다.

현대차는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'xEV 트렌드 코리아 2021'에 참가해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전시하고 시승 체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.

마지막으로 도심항공교통(UAM), 첨단물류,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혁신 테마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.

하늘을 나는 드론택시, 목적지까지 알아서 이동하는 자율주행차량 등 현실로 한 걸음 더 다가온 미래 교통수단은 이제는 먼미래의 얘기가 아니다.
 
[잡포스트]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, 포스코그룹, 효성그룹 등 국내 수소 관련 4대 그룹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였다.

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는 수소기업협의체는 현대차, SK, 포스코 등 3개 그룹이 공동의장을 맡고 수소 관련 사업과 투자를 하는 기업의 추가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.

이로써 수소경제 및 수소차 관련주 모멘텀 지속 체크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.

또한 작년 테슬라를 중심으로 큰 상승을 보였던 전기차도 지속적으로 체크 해야한다.

그 이유로는 기아가 출시한 첫 전기차인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-GMP를 장착한 브랜드 첫 전용 전기차로,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도 함께 공개됐다.

EV6는 지난 3월 31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했는데, 40여일 만에 예약 대수가 3만대를 넘었다. 당초 기아가 밝혔던 올해 EV6 생산목표는 1만3000대였는데,
두 배 이상 물량이 사전예약에 몰렸다. 국산 차량 전문가들은 “그동안 기아 차량 중 가장 빠를 뿐 아니라 포르쉐 타이칸 4S보다 더 강력하고 빠른 것” 이라고 기술력에 대해 극찬하였다.

현대차는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'xEV 트렌드 코리아 2021'에 참가해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전시하고 시승 체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.

마지막으로 도심항공교통(UAM), 첨단물류,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혁신 테마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.

하늘을 나는 드론택시, 목적지까지 알아서 이동하는 자율주행차량 등 현실로 한 걸음 더 다가온 미래 교통수단은 이제는 먼미래의 얘기가 아니다.

현대차는 서울시와 UAM의 성공적 실현 및 생태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MOU를 체결했으며, 미국 로스앤젤레스, 영국 코벤트리 등
현대자동차그룹이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해 파트너십을 체결한 해외 주요 도시와 연계해 서울시가 UAM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.

끝으로 그동안 조정을 보였던 자동차 관련 테마들은 3분기를 기점으로 반등을 보여줄것으로 예상되며, 시장에서는 지속해서 자동차를 주목하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.

<글 : F&S투자그룹 이승복 애널리스트>

출처 : http://www.job-post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25364
티에프그룹
대전서구문예로3, 서경빌딩 5층
443-86-02077
정택용
070-4680-2878
070-4680-2878
0504-424-6730